셀트리온 "中 직접 진출…대규모 공장 설립‧직판시스템 구축"
2020/01/16 13:0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서정진 회장, JP모건서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개발 계획도 공개… 46조 글로벌 당뇨시장 출사표
셀트리온이 중국 바이오의약품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중국 현지에 직접 진출해 최대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을 건설하고 직판 네트워크를 구축해 전 세계 두 번째로 큰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

동시에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개발로 46조 글로벌 당뇨 시장에도 진출한다.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회장은 15일(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바이오 투자행사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30 비전 로드맵'을 발표했다. 셀트리온은 올해 콘퍼런스에서도 메인 트랙에 배정됐다.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 2020에서 '2030 비전 로드맵'을 발표하는 서정진 회장
발표를 진행한 서 회장은 "셀트리온은 전체 단일클론항체(Monoclonal antibody, mAb)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 2018년 처방액 기준 14억1,800만 달러(약 1조6,540억원)를 기록해 시장점유율 81%를 나타냈다"고 운을 뗐다. 2~3위권 업체들의 시장점유율이 각각 8%, 7%인 점을 감안하면 셀트리온이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퍼스트 무버(시장 최초 진출 기업)'로서 관련 시장을 압도해 왔다는 것이다.

이어 서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을 바이오시밀러 분야의 퍼스트무버를 넘어 시장 판도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로 성장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서 회장은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문을 연 퍼스트무버 효과와 R&D부터 임상, 허가, 제조, 판매 등 의약품 전 분야를 그룹사를 통해 모두 소화 가능한 데 따른 비용 절감효과, 강력한 장기 파이프라인 연구개발 역량을 셀트리온그룹의 핵심역량으로 꼽았다. 이를 통해 셀트리온은 2030년까지 ▲바이오시밀러 ▲프라임시밀러 ▲신약 ▲U-Healthcare 등 단계적으로 진행되는 2030 비전 로드맵을 그룹의 미래 성장전략으로 삼았다.

인플릭시맙 최초 피하주사 제형 바이오의약품인 '램시마SC'은 향후 셀트리온 성장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서 회장은 "램시마SC가 전체 50조원 규모의 TNF-α 시장에서 20%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해 10조원의 신규 시장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오는 2월 독일을 시작으로 글로벌 직판 시스템을 가동한다고 강조했다.

세계 2위 규모의 의약품 시장인 중국 시장 공략도 본격화된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이 중국 현지에 직접 진출하며, 현재 중국 성정부와 최종 계약 성사를 앞두고 있어 조만간 주요 세부 내용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12만 리터 규모의 중국 내 최대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을 건설하고 직판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2030년까지 16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중국 내수 시장을 위한 바이오의약품 생산 및 대규모 CMO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앞서 셀트리온은 지난 2017년 5월 중국 식품약품감독관리국(CFDA)으로부터 램시마 임상시험(IND)을 승인 받아 진행 중이다. 이는 중국에서 해외 기업 바이오시밀러가 임상 승인을 획득한 첫 사례다.

당뇨 시장에도 신규 진출한다. 서 회장은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개발 계획을 발표하며 "기술도입과 자체 및 공동 개발 방식으로 전 세계 400억 달러(약 46조 5,000억원) 규모의 당뇨시장에 진출해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리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은 바이오시밀러 분야를 필두로 자체 기술력 및 제조생산 능력을 통해 전 세계가 주목할 만한 성장을 거듭해왔다"며 "세계 수준의 연구개발 및 제조생산 능력 등 셀트리온그룹 만이 가진 강점을 통해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Dview@hanmail.net
의약 전문 인터넷 뉴스 - 메디뷰(www.mdview.co.kr) - copyright ⓒ 메디뷰.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메디뷰 (http://MDview.co.kr) | 대표이사 : 박진성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 61 201호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0 | 등록일 : 2018. 3. 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성
    TEL : 02-332-3686 | FAX : 02-332-3687 | E-MAIL : MDview@hanmail.net
    Copyright ⓒ 2018 메디뷰 All right reserved.
    메디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