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사회 그늘···작년 요양병원 진료비 5조5000억 넘어
2019/09/20 12:5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전(全) 종별 의료기관 진료비 상승, "인구구조 급변 따른 대책 시급"

 우리나라가 초고령사회로 빠르게 진입하고 있는 가운데, 이의 영향으로 2018년 요양병원 진료비가 5조 5000억원을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0년 새 4배 이상 증가한 수치로,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건강보험재정 대책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으로부터 제출 받은 ‘건강보험 종별 총 진료비 및 점유율’에 따르면 지난 10년 간 건강보험 종별 진료비가 약 2배 상승한데 비해 요양병원 진료비는 4배 늘었다.
 
지난 2009년 1조3556억원이었던 요양병원 진료비는 지난해 5조5313억원으로, 4.2배 증가했다. 우리나라가 고령사회(65세 이상 인구 비율 14%↑)를 넘어 초고령사회(65세 이상 인구 비율 20%↑)로 빠르게 진입하고 있는 데 따른 영향이란 분석이다.
 
세부적으로는 ▲상급종합병원 6조 4000억원(2009년)→ 13조 4000억원(지난해, 2.1배 증가) ▲종합병원 5조 8000억원→ 12조 9000억원(2.2배 증가) ▲병원 3조 5000억원→ 7조원(2배 증가)▲의원 9조원→ 15조 2000억원(1.6배 증가) ▲요양병원 1조 3000억원→ 5조 5000억원(4.2배 증가) 등이었다.
 
또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의 총 진료비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09년 12조5442억원이었던 진료비는 지난해 31조8234억원으로 2.5배 이상 늘었다.
 
이 역시 저출산 고령화 심화에 따른 인구구조 변화가 건강보험 종별 진료비 및 점유율, 연령별 총 진료비 등에 영향을 미친 것이란 해석이다.
 
김 의원은 “국회 예산정책처에 따르면 현재 속도로 고령화가 진행될 경우 오는 2050년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전체인구의 38.5%에 달한다”며 “초고령화에 따른 복지 분야 지출규모 증가와 함께 요양병원 진료비 및 65세 이상 노인 진료비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건보재정의 안정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국정감사에서 적자로 돌아선 건보재정 재원대책 마련에 대해 집중 질의할 예정”이라며 “지속가능한 건강보험제도가 유지될 수 있도록 살펴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Dview@hanmail.net
의약 전문 인터넷 뉴스 - 메디뷰(www.mdview.co.kr) - copyright ⓒ 메디뷰.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메디뷰 (http://MDview.co.kr) | 대표이사 : 박진성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 61 201호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0 | 등록일 : 2018. 3. 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성
    TEL : 02-332-3686 | FAX : 02-332-3687 | E-MAIL : MDview@hanmail.net
    Copyright ⓒ 2018 메디뷰 All right reserved.
    메디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