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의대 교수들도 12일부터 ‘무기한 휴진’ 합류
2024/07/01 14:1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고려의대비대위, 외래 등 일정 조정해 자율 참여


고려의대 소속 교수들이 오는 12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한다. 사진은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한 고려의대 교수들이 사직서를 제출하는 모습(ⓒ청년의사).
고려의대 소속 교수들이 오는 12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한다. 사진은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한 고려의대 교수들이 사직서를 제출하는 모습

고대안암병원 등 고려의대 교수들도 오는 12일부터 자율적으로 ‘무기한 휴진’에 돌입한다. 서울의대 교수들이 무기한 휴진을 중단한 후 연세의대와 울산의대에 이어 세번째로 무기한 휴진을 선언했다.

고려의대 교수비상대책위원회는 1일 입장문을 통해 “오는 12일을 기점으로 외래 진료 등을 자율적으로 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단, 응급·중증환자 진료는 이어 간다.

이는 고려의대 비대위가 무기한 휴진 결정에 앞서 고려대의료원 전체 교수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른 조치다. 설문조사 결과, 교수 307명 중 82%가 자율적 진료 축소에 동의했다.

고려의대 비대위는 향후 3분 진료를 하지 않도록 과도한 외래 진료 접수를 막아 교수 1인당 하루 최대 40명 이하 환자만 진료하는 방식으로 의료 정상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고려의대 교수비대위는 4개월 넘게 지속되고 있는 의료 사태의 책임이 정부에 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정부는 청문회를 통해 근거 없는 2,000명 의사 증원과 의료계와 협의할 고려조차 없는 날치기 발표, 또 이 발표를 통해 의료계 집단행동이 있을 것을 이미 예측하고 정치적 목적을 갖고 일부러 집단행동을 조장한 것임을 드러냈다”고 말했다.

이들은 “(복지부는) 의대 증원으로 인해 교육의 질 저하, 예산 부족, 의료비 상승 등 충분히 예상 가능한 문제들은 전혀 사전에 검증하지 않고, 뒤늦게 예산은 기획재정부, 교육은 교육부, 의료 문제는 의료개혁특별위원회라는 의결권 없는 조직에 떠넘기는 무책임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의료계는 정부에 단일화된 의견을 내기 위해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올특위)를 조직해 문제 해결에 노력을 함에도 정부는 어떠한 협상안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면서 “특히 전공의에 대한 행정 절차와 학생들에 대한 조치들을 해결해달라는 의견조차 묵살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어 “정부가 학생들에 대한 휴학을 승인하고 전공의 사직 이후 추진한 모든 행정 명령들을 취소하며 의료계의 협상 테이블에 나서서 문제를 해결해가야 한다”며 “해결 되지 않을 시 모든 노력을 다해 학생들과 전공의들을 지켜나가겠다”고 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Dview@hanmail.net
의약 전문 인터넷 뉴스 - 메디미디어(www.mdview.co.kr) - copyright ⓒ 메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메디미디어 (http://MDview.co.kr) | 대표이사 : 박진성 | 주소 : 경기도 김포시 봉화로 51번길 32 울루물루타운
    등록번호 : 293-01-01063 | 등록일 : 2018. 3. 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성
    TEL : 031-985-3686 | FAX : 031-984-3688 | E-MAIL : MDview@hanmail.net
    Copyright ⓒ 2023 메디미디어 All right reserved.
    메디미디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