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하지불안증후군 숙면 방해 원인 찾아
2020/02/05 09:3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신경과 정기영 교수팀, 신경생리학적 기전 구명…느린 진동 감소 및 불균형이 수면질 저하시켜
국내 연구진이 하지불안증후군 환자의 숙면이 어려웠던 이유를 규명했다.
 
(사진제공: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 신경과 정기영 교수팀은 수면뇌파를 분석해 하지불안증후군 환자에서 수면장애가 발생하는 기전을 찾았다고 밝혔다.

하지불안증후군은 다리를 움직이고 싶은 심한 충동과 벌레가 기어 다니는 듯 한 불쾌감이 나타나는 감각과 운동 신경장애 질환으로 특히 밤에는 증상이 더욱 심해진다.

이로 인해 잠들기 어렵고 자더라도 깊은 수면이 쉽지 않아 자주 깨게 된다. 우리나라 성인 100명 중 4명이 이런 증상을 호소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수면을 조절하는 중요한 기전은 수면방추와 느린 진동이다. 수면방추는 외부 자극에 각성이 발생하지 않도록 감각 정보를 조절해 수면에 이르게 한다. 주파수 1Hz 미만의 느린 진동은 깊은 수면을 유도하고 조절하는 기능으로 숙면에 매우 중요하다.

정 교수팀은 하지불안증후군과 정상인 각 15명을 대상으로 수면 검사를 통해 뇌파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자료제공:서울대병원)
연구 결과, 하지불안증후군 환자는 정상인에 비해 수면방추의 발생빈도가 약 30% 감소했다(1분당, 4.25회 vs 6.01회).

느린진동 역시 25% 가량 감소(2.18회 vs 2.91회)했는데 수면방추의 파워가 눈에 띄게 감소했고 느린 진동과 만나는 연결성도 정상인과 차이를 보였다.

수면방추는 뇌의 시상에서 만들어지고 느린 진동은 대뇌피질에서 만들어지는데 연구팀은 각 뇌에서 나오는 수면방추와 느린진동이 균형을 잘 맞춰져야 숙면에 이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뇌파 분석 결과를 보면 정상인은 느린 진동이 나타나는 곡선 최고점에 수면방추가 맞물리는데 하지불안증후군 환자는 조금씩 엇나가면서 균형이 흩어졌다. 수면방추의 색도 옅게 나타나 파워도 감소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정기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뇌의 시상과 대뇌피질에서 생성되는 수면방추, 느린진동의 저하와 불균형이 하지불안증후군 환자 수면의 질을 떨어뜨린다는 것을 찾아낸 것”이라며 “신경생리학적 기전을 밝힌 만큼 향후 수면장애를 치료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수면의학(Sleep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Dview@hanmail.net
의약 전문 인터넷 뉴스 - 메디뷰(www.mdview.co.kr) - copyright ⓒ 메디뷰.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메디뷰 (http://MDview.co.kr) | 대표이사 : 박진성 | 주소 : 경기도 김포시 봉화로 51번길 32 울루물루타운
    등록번호 : 293-01-01063 | 등록일 : 2018. 3. 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성
    TEL : 031-985-3686 | FAX : 031-984-3688 | E-MAIL : MDview@hanmail.net
    Copyright ⓒ 2018 메디뷰 All right reserved.
    메디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