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판독 적체로 '영상의학과 전문의 확보' 비상
2020/01/17 12:3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보장성 강화로 'CT-MRI 검사' 급증…치솟은 외주 판독료 가격 부담
지난 2018년 진행된 뇌‧뇌혈관 MRI검사 관련 검토 회의. 정부는 회의 이후 판독료를 기존의 5%에서 33%로 인상하고, MRI 검사에 대한 급여 적용을 본격화하기 시작했다.
정부의 보장성 강화 정책으로 인해 CT·MRI 검사가 지속적으로 급여권으로 들어오고 있는 가운데 급증한 영상 촬영건수를 판독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연스레 영상의학과 전문의 몸값과 외주 판독료 가격 또한 급상승하고 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17일 의료계와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영상의학과를 둔 일선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늘어나는 영상 촬영건수를 소화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병원은 최근 공고한 3월 진료교수 모집에서 최근 몇 년간 모집한 인원 중 가장 많은 인원인 10명의 영상의학과 진료교수를 채용하기로 했다. 기존의 4~5명 수준의 모집과 비교하면 약 두 배 정도 되는 수준이다.

 이번 서울대병원의 3월 진료교수 모집 인원 증가는 유달리 결원이 많아서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병원조차 영상의학과 전문의 모시기에 여념인 상황 속에서, 종합병원급 의료기관들은 ‘외주 판독료를 줘도 촬영 건수를 따라가지 못하는 형국’이다.

 현재 외부 판독료도 CT·MRI가 급여권으로 들어오기 이전보다 훨씬 올랐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한 서울 내 대학병원 관계자는 “병원 원장단서부터 고민 많이 하고 있지만, 정말 사람도 없고 돈도 없다”면서 “진료과에서도 뽀족한 수를 내지 못하더라”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일부 병원에서는 영상의학과 전문의 판독시 판독료에서 11% 가산되는 금액을 포기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수도권 종합병원 관계자는 “촬영 영상 중 절반은 가산료를 포기했다”고 토로했다.

 영상의학과 전문의 몸값이 치솟는 상황 속에서 일부에서는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집단으로 움직이는 경우도 있다고 병원 관계자들은 하소연한다. 일부 병원 관계자들에 따르면 부르는 곳은 많고 몸값은 뛰니 단체로 조건이 더 좋은 의료기관으로 옮기는 경우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도 “최근 판독 건수가 촬영 건수를 따라가지 못할 정도라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면서 “이러다간 정말로 일선에서 AI 판독 실용화에 가속이 붙을 지도 모르겠다는 판단도 들고, 정부로서도 대책을 내놓기 위해 고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Dview@hanmail.net
의약 전문 인터넷 뉴스 - 메디뷰(www.mdview.co.kr) - copyright ⓒ 메디뷰.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메디뷰 (http://MDview.co.kr) | 대표이사 : 박진성 | 주소 : 경기도 김포시 봉화로 51번길 32 울루물루타운
    등록번호 : 293-01-01063 | 등록일 : 2018. 3. 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성
    TEL : 031-985-3686 | FAX : 031-984-3688 | E-MAIL : MDview@hanmail.net
    Copyright ⓒ 2018 메디뷰 All right reserved.
    메디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