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이용 시신경병증과 거짓시신경유두부종 감별 가능
2020/01/06 11:2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김안과병원 김응수 교수팀, AI 통한 안질환 진단 지평 넓혀
 의학 분야에서도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진단 방법이 개발되며 그 활용 범위가 점차 넓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AI을 활용해 시신경병증과 거짓시신경유두부종을 구별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거짓시신경유두부종 환자들의 진단을 위한 검사를 크게 줄일 수 있어 환자와 의사 모두 불필요한 시간과 비용 낭비를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김응수 교수팀은 AI의 한 분야인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을 통해 시신경병증과 가성유두부종, 그리고 정상안을 구별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이 같은 연구결과를 SCI급 학술지인 BMC Ophthalmology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다양한 형태의 시신경병증과 거짓시신경유두부종. 상단은 거짓시신경유두부종으로 치료가 필요 없는 경우이나 하단은 시신경병증으로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
시신경병증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망막을 구성하는 물질이 점진적으로 소실되며 시야 장애가 발생하는 질환으로, 발병 후 지속적으로 치료를 해야 하지만 이미 상실된 시야를 회복하기는 힘든 중증 안질환이다. 거짓시신경유두부종은 망막 위의 시신경이 모여 뇌로 들어가는 지점인 시신경 유두에서 비정상적인 융기가 발생하는 것으로 시신경병증과의 구분이 어려워 환자에게 정확한 진단, 예후, 치료법을 제공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김 교수팀은 295건의 시신경병증 사진, 295건의 거짓시신경유두부종 사진, 그리고 779건의 정상안 사진을 입력, 머신러닝 기법 중 하나인 합성곱신경망(Convolution Neural Network) 분석법을 사용해 사진들을 분석했다. 총 4가지 머신러닝 분류기(classifier)를 이용한 결과, 95.89~98.63%에 달하는 진단 정확도가 도출되어 머신러닝을 이용한 감별진단이 유용하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단순한 안저촬영만으로도 치료가 필요 없는 거짓시신경유두부종을 시신경병증으로 잘못 판단하여 불필요한 진료와 검사를 시행하는 착오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는 의미이다. 

김 교수팀이 머신러닝을 이용해 안질환 진단에 성공한 것은 지난 2017년 연구에 이어 두 번째다. 지난 연구에서는 머신러닝을 통해 시신경 사진을 진단한 결과 녹내장 이환 여부를 거의 100% 진단할 수 있었다. 두 연구 모두 (주)피디젠(안광성박사, 조성훈), 숭실대학교 생명정보학과(김상수 교수, 안진모)와 협력하여 진행되었다.

김안과병원 김응수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 AI를 이용해 시신경병증과 거짓시신경유두부종을 감별진단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하며, “이는 지난 녹내장안 진단에 이어 다른 안질환을 AI로 진단할 수 있는 가능성 또한 한층 높아졌다는 의미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AI를 통한 안질환의 감별진단 연구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Dview@hanmail.net
의약 전문 인터넷 뉴스 - 메디뷰(www.mdview.co.kr) - copyright ⓒ 메디뷰.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메디뷰 (http://MDview.co.kr) | 대표이사 : 박진성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 61 201호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0 | 등록일 : 2018. 3. 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성
    TEL : 02-332-3686 | FAX : 02-332-3687 | E-MAIL : MDview@hanmail.net
    Copyright ⓒ 2018 메디뷰 All right reserved.
    메디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