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醫 “서울시 한방난임치료 지원사업 확대, 철회 촉구
2019/12/20 10:2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근거 박약한 한방치료에 수십억 혈세 투입, 유감…어떤 과학적 근거 가지고 정책 실현하나"
서울시가 한방난임 및 치매지원 사업을 확대하자 지역의사회가 강한 유감을 표하며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서울시의사회는 19일 성명을 통해 “근거가 박약한 한방치료에 수 십 억원의 혈세를 투입하겠다는 결정에 반대한다”면서 “서울시는 국제적 논란에 휩싸인 한방 난임 및 치매치료 지원사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의사회에 따르면 서울시의회는 지난 16일 한방난임 및 치매치료 지원사업 등 한의약적 치료와 건강증진사업비 예산 24억2,000만원을 통과시켰다.

일부 구에서 시범사업으로 진행되던 한방난임치료 지원사업 등을 치매치료사업까지 포함해 서울시 25개 구 전역으로 확대한다는 것.

이에 대해 서울시의사회는 “국민의 혈세를 투입해 시민들에게 한방치료를 확대 실시하겠다는 시 당국자와 정치인들은 과연 어떤 과학적인 근거를 가지고 정책을 실현하고 있냐”면서 “과연 윤리의식과 책임감을 가지고는 있냐”고 반문했다.

서울시의사회는 “의료윤리의 4대 원칙 중에는 악행금지, 환자에게 해악을 입히거나 악화시키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이 있다”면서 “연구에 따른 위험이 잠재적 이익보다 크다고 판단할 때에는 연구를 중단해야 한다. 고통 받는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대규모 한의학 임상실험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는 게 의료계의 중론”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일고 있는 한방난임치료와 관련한 논란을 언급했다.

서울시의사회는 “한방난임치료가 국내에서 벌어진 논란에도 모자라 해외에서도 오명을 떨치고 있다”면서 “한방난임치료 연구에 대해 영국 맨체스터대학교 생물통계학자이자 ‘Cochrane 부인과학 및 생식그룹’ 통계 편집자인 잭 윌킨슨 박사는 논문 심사를 거부하면서, 해당 논문을 통렬하게 비판했다”고 꼬집었다.

서울시의사회는 “문제가 된 ‘한약투여 및 침구치료의 난임치료 효과규명을 위한 임상연구’ 논문은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4년간 난임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라며 “하지만 해댕 연구는 치료결과를 증명하는 연구임에도 무작위대조군 연구가 아니다. 대한산부인과학회는 이 연구에 대해 ‘한방난임치료 7개월간의 누적 임신 성공률을 인공수정 시술 주기(1개월)당 임신 성공률과 비교하는 치명적 오류를 범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방난임치료는 자연임신율보다 낮은 성공률, 태아 기형과 유산위험에 대해 그 어느 것에도 명쾌한 답을 내지 못하고 있다”면서 “문제는 한방치매예방관리사업, 약침치료사업 역시 안정성, 유효성 및 윤리적 논란에도 불구하고 현재진행형이다. 보건복지부가 추진 중인 ‘의‧한 협진 시범사업’ 도 ‘중증도가 낮은 협진 환자군에서 치료기간이 짧았던 게 협진의 효과’라고 주장하는 엉터리 연구결과를 토대로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서울시의사회는 서울시가 추진하려는 한방난임 및 치매사업 확대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시의사회는 “우리는 보건의료의 전문가로서, 국민들이 검증되지 않은 한방치료에 무분별하게 노출될 수밖에 없는 작금의 현실에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윤리성에 대한 지적으로 논란에 휩싸이고, 외국 전문가에게 ‘이것은 과학이 아니다’라고까지 비아냥을 당했으면서도 또 다시 한방치료에 수십억 원의 혈세를 투입하겠다는 서울시 결정은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Dview@hanmail.net
의약 전문 인터넷 뉴스 - 메디뷰(www.mdview.co.kr) - copyright ⓒ 메디뷰.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메디뷰 (http://MDview.co.kr) | 대표이사 : 박진성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 61 201호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0 | 등록일 : 2018. 3. 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성
    TEL : 02-332-3686 | FAX : 02-332-3687 | E-MAIL : MDview@hanmail.net
    Copyright ⓒ 2018 메디뷰 All right reserved.
    메디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