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볼모로 임금인상 챙긴 국립암센터
2019/10/08 12:1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김명연 의원, 노조 파업 등 질타…"병원은 예산지침 어기고 합의"
환자 50% 전원 사태까지 치닫았던 국립암센터 임금협상 과정이 국정감사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최종합의안이 기재부의 예산편성 지침을 상회하는 인상률로 타결됐다는 문제도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은 "지난 9월 파업 당시 노조가 500여명 환자의 생명권을 담보로 약 3%의 임금인상에 합의했다"며 "국민 생명을 담보로 임금을 올리겠다는 발상은 비난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9월 국립암센터 노조는 3%의 임금인상(기본급 1.8% 및 시간 외 수당 1.2% 합산)을 요구하며 개소 이후 첫 파업사태에 돌입했다.
 
파업이 시작되며 국립암센터와 노조는 필수유지업무 비율을 합의, 환자가 가장 많이 몰리는 일반병동과 수술실 배치인원을 각 0%, 50%로 정했다.
 
문제는 병원 측이 노조와 합의한 필수유지업무 비율을 근거라 대다수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전원 혹은 퇴원조치 후 임금협상에 들어갔다는 것.
 
당시 인원부족으로 암센터 입원환자 437명이 퇴원했으며, 39명이 타 병원으로 옮겼고 60건의 수술이 취소됐다.
 
김명연 의원은 “국립병원에서 임금협상을 놓고 생명이 위급한 암환자를 내쫓는 초강수를 둔다는 것은 국민정서상 납득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추후 기재부가 예상지침을 초과한 임금인상분만큼 성과급에서 감액할 경우 노조의 또다른 파업이 발생할 수 있어 암환자들은 불안에 떨게 됐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Dview@hanmail.net
의약 전문 인터넷 뉴스 - 메디뷰(www.mdview.co.kr) - copyright ⓒ 메디뷰.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메디뷰 (http://MDview.co.kr) | 대표이사 : 박진성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 61 201호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0 | 등록일 : 2018. 3. 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성
    TEL : 02-332-3686 | FAX : 02-332-3687 | E-MAIL : MDview@hanmail.net
    Copyright ⓒ 2018 메디뷰 All right reserved.
    메디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