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에 등장한 대통령 치매논란…여야 공방끝 '파행'
2019/10/04 13:1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김승희 의원, ‘대통령 건망증, 장관이 직접 챙겨라’…與, ‘근거없는 조롱, 사과하라’
문재인대통령에 대한 개별기록관 문제가 대통령 ‘건망증’논란으로 불붙으면서 국감장에 고성이 오가며 결국 파행됐다.

대통령 기억력 논란으로 4일 복지위 국감이 파행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4일 국정감사에서 복지부 장관이 대통령의 기억력을 직접 관리해야하는 것 아니냐며 문제삼고 나섰다.

김 의원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 건립에 대해 청와대에서는 몰랐다고 하던데 그건 대통령께서 직접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내용”이라면서 “대통령의 기억력이 몹시 우려스러운데 이쯤되면 주치의 뿐 아니라 복지부 장관이 직접 대통령의 기억력을 챙겨줘야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여당 의원들의 만류에도 김 의원이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이어 “문 대통령이 1호공약으로 삼은 치매국가책임제 역시 예산집행률도 떨어지고 좀처럼 나아진게 없다”면서 뼈있는 비판을 던졌다.

이에 여당측에서는 발끈하고 나섰다. 기동민 의원은 “정쟁을 야기하는 국감은 자제하고 정책감사를 진행하기로 했는데 신성한 국감에서 다른사람도 아니고 대통령에 대한 인신공격은 사과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을 치매로 몰아가는 건 이해할 수가 없다. 건강상태에 대한 염려가 아니라 인신공격의 의혹은 그야말로 조롱이고 폄훼다”라고 맞섰다.

하지만 김 의원은 “복지부 장관이 대통령 치매를 챙기라고 한게 뭐가 모욕인지 모르겠다. 도둑이 제발 저린 것 아니냐?"고 응수했다.

두 의원의 고성은 곧 여야 의원들의 공방으로 번지면서 국감자리는 아수라장됐다. 고함과 삿대질이 오가자 김세연 복지위원장은 간사간 합의를 진행하기 위해 정회를 선포했다. 개회시간은 알려지지 않았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Dview@hanmail.net
의약 전문 인터넷 뉴스 - 메디뷰(www.mdview.co.kr) - copyright ⓒ 메디뷰.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메디뷰 (http://MDview.co.kr) | 대표이사 : 박진성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 61 201호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0 | 등록일 : 2018. 3. 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성
    TEL : 02-332-3686 | FAX : 02-332-3687 | E-MAIL : MDview@hanmail.net
    Copyright ⓒ 2018 메디뷰 All right reserved.
    메디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