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최순규 연구소장 유한USA 법인장 발령
2019/02/07 11:2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미국 현지 기업·투자자와의 글로벌 사업 확대 위한 적극적 행보
 
유한양행(대표 이정희)은 중앙연구소 소장 최순규 전무를 2월 1일자로 유한USA 상근 법인장으로 발령했다.

이번 인사는 세계 최대 바이오 클러스터인 보스턴과 샌디에이고 등 미국 현지 기업들과 투자자들간의 가교 역할을 통해 신약개발, 임상 공동 진행 및 판매까지 글로벌 사업 확대를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조치이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유한양행은 지난 2018년 미국 샌디에이고와 보스턴에 해외법인을 설립, 선진 제약바이오 정보 획득, 글로벌 임상 및 라이선스 인·아웃, 유망 바이오벤처 투자 및 수익창출 등 글로벌 네트워크를 더욱 확대해 나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R&D 분야 전반에 대한 높은 통찰력과 풍부한 글로벌 네트워크 및 경험을 가지고 있는 최순규 법인장의 역할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최순규 법인장은 하버드대학에서 박사학위 취득 후 다국적제약사인 바이엘 신약연구소와 피티씨 테라퓨틱스(PTC Therapeutics) 등에서 근무했으며, 지난 2017년 6월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장으로 영입됐다.

그는 신약개발전략, 연구기획, 국내외 임상을 책임져 왔고, 특히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을 통해 국내 벤처기업들은 물론 해외 파트너사와의 R&D 협력 강화로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확대에 기여해왔다.

이번 유한USA 최순규 법인장 발령은 향후 유한양행이 해외시장 진출의 교두보가 될 유한USA에 더욱 무게를 싣는 적극적 행보로 해석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Dview@hanmail.net
의약 전문 인터넷 뉴스 - 메디뷰(www.mdview.co.kr) - copyright ⓒ 메디뷰.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메디뷰 (http://MDview.co.kr) | 대표이사 : 박진성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 61 201호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0 | 등록일 : 2018. 3. 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성
    TEL : 02-332-3686 | FAX : 02-332-3687 | E-MAIL : MDview@hanmail.net
    Copyright ⓒ 2018 메디뷰 All right reserved.
    메디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