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외과의사회 "수술실 CCTV 반대"
2018/11/26 10:5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수술실 CCTV 환자 사생활 침해 심각…"설치 절대로 안 돼"
정형외과 개원의들이 최근 대리수술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수술방 CCTV 설치 법제화와 관련해 부정적인 견해를 강하게 내비쳤다.

다만 의료계 내부적으로 대리수술에 대한 자정은 물론 의사들의 윤리의식에 대한 인문학적 교육의 필요성엔 공감대를 형성했다.
 

대한정형외과의사회 이홍근 회장<사진>은 지난 25일 소공동 롯테호텔에서 개최한 ‘정기총회 및 연수강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현재 대리수술의 재발방지책으로 제기된 수술실 내 CCTV 설치를 두고 의료계와 환자단체가 첨예한 입장차로 갈등이 커지고 있다.

심지어 환자단체에서는 국회 측에 수술방 내 CCTV 설치를 법제화해달라며 1인 시위까지 펼리고 있는 상황.

이에 이홍근 회장은 “대리수술 방지책으로 환자단체에서 대안으로 제기되는 CCTV 설치는 반대한다”라고 피력했다.

그동안 수술은 결과로만 평가를 받아왔는데 CCTV를 설치한다면 과정 중에 발생하는 응급상황에서의 대처도 규정대로 평가받고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즉 수술실 내 CCTV 설치 법제화는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우는 격’이라는 게 이 회장의 주장이다.

이 회장은 “수술 중 불가피하게 발생할 수 있는 돌발상황에 대한 대처는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규정대로 할 수 없는 경우도 있는데 이를 감시한다면 좋은 결과를 내더라도 과정 중의 잘못에 대해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것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또 이태연 총무이사는 “수술 부위만 보는 촬영도 환자으 개인 프라이버시 등이 문제가 되는 상황에서 수술실 내 CCTV 설치 법제화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라며 “오히려 나중에 환자들이 불편하다고 느끼고 더 큰 문제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반면 정형외과의사회는 대리수술 재발방지를 위한 의료계 내부자정과 윤리의식 고취를 위한 인문학 교육의 필요성은 강조했다.

이 회장은 “정형외과학회 윤리위원회에서는 의사회와 논의해 대리수술 관련 회원의 자격을 영구적으로 박탈하기로 결정했다”라며 “또 학회는 대리수술 방지 차원에서 의료기기 업체 직원들의 수술방 출입 자제를 위한 공문도 발송했다”라고 설명했다.

이 회장에 따르면 정형외과의사회 차원에서도 잘못된 대리수술이나 PA 문제를 회원들에게 공문을 통해 공식화하고, 자정의 노력을 당부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회장은 “대리수술 재발방지를 위해서는 내부자정 뿐만 아니라 의대교육에 의사들의 윤리의식 고취를 위한 인문학적 강의도 필수적이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Dview@hanmail.net
의약 전문 인터넷 뉴스 - 메디뷰(www.mdview.co.kr) - copyright ⓒ 메디뷰.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메디뷰 (http://MDview.co.kr) | 대표이사 : 박진성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 61 201호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0 | 등록일 : 2018. 3. 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성
    TEL : 02-332-3686 | FAX : 02-332-3687 | E-MAIL : MDview@hanmail.net
    Copyright ⓒ 2018 메디뷰 All right reserved.
    메디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