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신규 희귀질환자 5만2000여명 중 92% 진료받아 2022/11/29 14:40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지난 2020년 한해 동안 국내 희귀질환 신규 발생자 총 5만2,310명 중 92%인 4만8,155명이 진료를 받았고 이들이 낸 1인당 본인부담금은 34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
입원환자 중 질병군 최다 ‘손상환자’…17% 차지 2022/11/29 14:36
우리나라 입원환자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질병군은 ‘손상환자’로 전체의 16.8%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청장 백경란)은 29일 이 같은 결과를 포함한 퇴원손상심층조사(2020년 입…
노조 “인위적 구조조정 없다? 기재부 ‘유체이탈’식 2022/11/22 06:29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과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소속 13개 국립대병원 노조로 구성된 ‘국립대병원 노동조합 연대체’는 21일 기재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재부의 공공기관 인력 감축과 정원…
복지부, 한의 보장성 강화 위해 한의협과 적극 소통키 2022/11/22 06:25
보건복지부가 한의 건강보장성 강화를 위해 대한한의사협회와 적극 소통하기로 약속했다. 복지부 박민수 제2차관이 21일 대한한의사협회 방문해 한의계 주요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보건복지부 박민수 제…
보건산업 수출 올해 3분기 누적 190.8억 달러, 전년 2022/11/18 14:07
올해 3분기 누적 보건산업 수출액이 전년 대비 3.3%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의약품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위탁생산(CMO) 제품 수출을 바탕으로 증가했지만, 하반기 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되며 진…
실시간 기관기사
신규 희귀질환자 5만2000여명 중 92% 진료받아 2022/11/29 14:40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지난 2020년 한해 동안 국내 희귀질환 신규 발생자 총 5만2,310명 중 92%인 4만8,155명이 진료를 받았고 이들이 낸 1인당 본인부담금은 34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국…
입원환자 중 질병군 최다 ‘손상환자’…17% 차지 2022/11/29 14:36
우리나라 입원환자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질병군은 ‘손상환자’로 전체의 16.8%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청장 백경란)은 29일 이 같은 결과를 포함한 퇴원손상심층조사(2020년 입원환…
노조 “인위적 구조조정 없다? 기재부 ‘유체이탈’식 해명” 2022/11/22 06:29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과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소속 13개 국립대병원 노조로 구성된 ‘국립대병원 노동조합 연대체’는 21일 기재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재부의 공공기관 인력 감축과 정원 통제…
복지부, 한의 보장성 강화 위해 한의협과 적극 소통키로 2022/11/22 06:25
보건복지부가 한의 건강보장성 강화를 위해 대한한의사협회와 적극 소통하기로 약속했다. 복지부 박민수 제2차관이 21일 대한한의사협회 방문해 한의계 주요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보건복지부 박민수 제2차관…
보건산업 수출 올해 3분기 누적 190.8억 달러, 전년 대비 3.3 2022/11/18 14:07
올해 3분기 누적 보건산업 수출액이 전년 대비 3.3%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의약품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위탁생산(CMO) 제품 수출을 바탕으로 증가했지만, 하반기 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되며 진단제…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메디뷰 (http://MDview.co.kr) | 대표이사 : 박진성 | 주소 : 경기도 김포시 봉화로 51번길 32 울루물루타운
    등록번호 : 293-01-01063 | 등록일 : 2018. 3. 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성
    TEL : 031-985-3686 | FAX : 031-984-3688 | E-MAIL : MDview@hanmail.net
    Copyright ⓒ 2018 메디뷰 All right reserved.
    메디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